Category Archives: My Notes

정치적 성향

1997년 John Blundell 과 Brian Gosschalk 는 Beyond Left and Right에서 근대영국인들의 정치적 성향은 4가지로 분류될 수 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그들을 구분 할 수 있는 2가지 요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 개인의 자유 (Personal Freedom):
정부의 완벽한/세세한 통제 (-) vs 개인의 자유보장 (+)

– 경제의 자유 (Economic Freedom):
자유시장경제 (Free-Market Economy) (+) vs 관치경제 (State Controlled Economy) (-)

pol-pref

자 일단 여기선 북한과 같은 전체주의적 (Totalitarianism) 사상은 제외시키자…

– Socialist (사회주의적):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기를 원함
정부가 개인의 선택에 개입하는 것을 반대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범주내에서..)

– Libertarians (자유지상주의적):
정부가 시장과 개인의 선택에 간섭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음
개인주의를 선호하며 모든 방향에서 정부의 간섭을 지양함.

– Autoritarians (권위주의적):
정부가 모든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것을 선호 (경제적 + 도덕적)
정부가 거의 모든 분야에서 결정해주는 것을 선호

– Conservatives (보수주의적):
시장의 자유를 원함
가족, 마약류, 낙태, 국방들의 분야에서 강한 정부의 규제를 원함
자료 출처:
[1] Summary of Giddens’ Position, The Left/Right Divide and the Third Way by Ken McAlpine
[2] Four Clusters of Political Attitude by George G Clark (May 2002)

 

 

Key Note

자유시장주의와 선호하는 경제학파 = 고전파 (Classical Economist)
관치시장주의를 선호하는 경제학파 = 케인즈학파 (Keynesian Economist)

경제적 자유 (자유시장주의) 를 선호하는 성향:
보수주의 & 자유지상주의

정부의 간섭 (관치경제) 를 선호하는 성향:
사회주의 & 권위주의

개인의 자유를 중시하는 성향:
자유지상주의 & 사회주의

개인의 자유보다 국익을 중시하는 성향:
보수주의 & 권위주의

미국의 소득 재분배현상과 낙수효과 반증자료

1. “Trends in the Distribution of Household Income” by Congressional Budget Office (CBO)

Link

10-25-HouseholdIncome

“소득 재분배는 중하위 계층으로부터 상위 계층으로 이루어지고 재분배된 소득은 거의 상위 1%에게 돌아가고 있다. 이것은 최상위 계층의 소득이 증가하는 반면에 중하위 계층의 소득이 감소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접적으로 입증한다”

2012, J. Stiglitz, 불평등의 대가 (The Price of Inequality), p 480

“최근 몇 년간 미국이 경험한 것은 낙수 경제 이론과 상반되는 것이었다. 즉, 상위 계층에게 돌아가는 부는 하위 계층을 <희생>시킨 데서 나온 것이다.”

2012, J. Stiglitz, 불평등의 대가 (The Price of Inequality), p 88

.

.

2. The Rise and Consequences of Inequality – Alan B. Krueger (12 Jan 2012)

(1) krueger_cap_speech_final_remarks  [Direct Links]  –  Remarks

(2) speech-2012_01_12_final_web-1      [Direct Links]  –  Charts & Figures

낙수경제 옹호자들의 관점은 질투의 정치학 (Politics of Envy): 파이조각의 상대적 크기를 따지기 보단 절대적인 크기를 따져야 한다고 주장

즉 부유층에게 파이를 더 많이 주면 파이가 더 커지고, 중하위계층이 가져가는 몫은 상대적으로는 작아지지만 절대적으로는 커진다

HOWEVER, 불평등이 심화되는 시기에는 경제 성장이 둔화되었고, 대부분의 미국인들에게 돌아가는 파이 조각의 크기는 갈수록 줄어들었다.

2012, J. Stiglitz, 불평등의 대가 (The Price of Inequality), p 88

 

 

.

 

 

 

 

 

태도의 힘 by 유인경 경향신문 선임기자

1. Sorry – 쿨하게 사과하라 – 미안하다는 말을 아끼지 말아라 (나이가 많건 적건)

2. Simple – 단순하게 생각하라 – 당사자가 누군지 왜 해야 하는지 단순하게 생각하자

3. Surprise – 감탄, 공감 – ‘아 그랬어?’ 고개 끄덕여주고 눈마주치고 하는 것들

아이는 감탄을 수시로 한다. 어른들은 감탄을 많이 하지 않음.

4. Sweet – 부드럽게 대해라 – 아무리 훌륭해도 나한테 잘하면 좋은사람 못하면 별로

죽으면 다 딱딱하고 살아있으면 다 말랑말랑하다.

오프라 윈프리, 유재석 – 방송에서 좋아하는 사람 ‘즐겁고 따뜻하고 고개 끄덕여주고’

사람들 앞에서 모든 말이 나와서… 명언을 남기거나 대단한 카리스마가 있기보다는…

5. Smile – 웃음, 유머, 긍정 – 웃을 수 있다 = 긍정적인 생각

모든 아이디어들이 긍적적인 생각을 할때 나온다?

‘야 재미있겠다 해보자’ ‘괜찮을 것 같지 않아?’ – Google / Facebook / Twitter

긍정적인 말 / 태도를 가진 사람이 성공을 할 가능성이 높다.

아사다 마오와 경쟁하려고 스케이트를 타는게 아닙니다. 주어진 시간을 즐길 뿐 입니다. – 김연아

 

 

당신의 가치를 높히는 이미지 설계 전략 by 윤혜미 YHMG 대표

남성이 선호하는 이미지상과 여성이 선호하는 이미지상은 다르다

남성이 선호하는 프로필 – 이목구비가 뚜렷한 명확한 인상

여성이 선호하는 프로필 – 전체적인 스타일 & 이미지 (스토리텔링)

사람의 첫인상을 각인하는 데는 – 시간, 문화, 성별의 차이가 있음

첫인상이 각인되는데 소요되는 시간:
1~3초 – 남성
1~30초 – 여성

첫인상의 각인이 ‘호감’에서 ‘비호감’으로 바뀌는데 7~8개월정도 걸림

동안으로 보이는 것 – 힘이 있다는 것, 활동력이 있다는 것
나이들어 보이는 것 – 힘이 떨어지고, 실력에 따라서 많은 차이를 보일 수 있다는 각인
이미지 각인 방법:
– 나는 누구인가, 직업은 무엇인가, 나의 주로 만나는 타겟층은 누구인가?
스타일리스트 – 정치인 직장인 50~60대

– 헤어스타일이 이미지의 70%를 좌우한다.
앞으로 머리를 내림 – 보는 사람의 시선이 턱끝이나 코끝으로 향해서 눈에 집중을 할 수 없게 됨
이마를 훤히 들어냄 – 지적이고 우아한 이미지

구렛나루가 있고 없고의 차이가 3~4살정도 차이가 남 – 하관이 날렵해지고 좀 젊어보이게 느껴짐

– 소품/타이/원피스: (메시지를 던지는 방법)
붉은색 – 리더쉽, 열정, 권력, 주가상승 – 좌중을 압도하고 싶다 빨간옷
물방울무늬 네이비타이 – 차분, 침착, 신뢰, 세련 – 월요 PPT, 곤색정장, 하얀셔츠, 물방울타이 -> 얼굴로 시선이 집중 -> 말하는 연설자에 집중
블루 – 기본적, 격식, 신뢰감 – 동양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색
은색/금색 무지타이 – 결혼식, 축하행사 – 내가 호스트역활을 한다거나 행사가 있거나

– 안경테 – 내 눈이 좀 더 많이 보일 수 있는 안경테
핵심:
– 메시지를 던질 것
– 헤어스타일을 정돈시킬것

<외모의 발전이 삶을 바꿀 수도 있다>
<나의 장점을 찾고 그걸 잘 나타내고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