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Economic & Business

‘어느 산골의 외상값’ – 분석과 교훈

인터넷에 주기적으로 떠도는 ‘어느 산골의 외상값’이란 글이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여행객은 실질적으로는 이 산골마을에서 아무것도 한게 없습니다. 왜냐면 이 산골마을의 모든 경제 주체들은 원래부터 빚이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이죠. 다만 있다고 착각할뿐… (여행객은 이 착각을 풀 수 있게 살짝 유동성만 제공한것이지요) – 이 스토리는 여행객이 와서 모든 경제주체의 빚을 청산시켜줬다고 하는데 실상은 빚을 청산시킴과 동시에 이들의 자산인 미수금또한 청산 시켜준 것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한 일은 아무것도 없는 것 입니다.

요즘엔 메르스라는 컨셉으로 바뀌었지만 이 이야기의 유래는 ‘The Tale of the $100 bill’ 이라고 수년전부터 외국에서 유럽의 경제위기를 빚대어 미국의 연준위 밴버냉키 의장이 유럽에 100달러를 빌려줘야 한다는 주장이라던가… 유동성을 위해 통화량을 공급하고 회수하는 중앙은행의 역할이라던가를 강조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야기로 알고 있습니다.

관광객을 상대하며 살아가는 마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드디어 여행객 한 사람이 와서
민박집에 방을 잡았고 20만원의 숙박료를 선불 했습니다.

민박집 주인은 정육점으로 달려가서
고기값 20만원을 갚았습니다.

정육점 주인은 세탁소로 달려가서
세탁비 20만원을 갚았습니다.

세탁소 주인은 맥주집으로 달려가서
맥주값 20만원을 갚았습니다.

맥주집 주인은 민박집으로 달려가서
숙박비 20만원을 갚았습니다.

돈이 순식간에 마을을 한 바퀴
돌고 돌아 다시 민박집 주인에게
돌아 왔습니다.

그런데 여행객이 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20만원을 돌려받고 떠나 버렸습니다.

돈을 번 사람은 아무도 없고
돈을 쓴 사람도 없습니다.

그러나 마을에는 이제 빚진 사람이 아무도 없어 졌습니다.

이런 훈훈한 이야기죠…

신기한가요? ^^

신기해보이지만 회계적으로 분석해 보면 그다지 신기할 것도 없습니다.

.

<여행객이 오기 전 상황>

여행객이 오기 전, 이 마을의 사람들은 서로에게 외상을 하여 소비를 대체하고 있었습니다.

Screen Shot 2015-12-03 at 13.44.23

여기서 각 주체가 현금이 있는지 없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만 여행객이 와서 현금을 주고서야 부채를 갚았다는 걸 보면 현금이 없을 가능성이 크겠죠…

자 여기서 이미 이들의 부채는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인데

Step 1.

민박집이 정육점에게 맥주집에 20만원 받을게 있으니 가서 받아가라며 부채와 자산을 청산한다.

그리고 정육점의 자산은 ‘민박집 – 미수금 20만원’에서 ‘맥주집 – 미수금 20만원’으로 바뀐다.

따라서 맥주집의 부채는 ‘민박집 – 부채 20만원’에서 ‘정육점 – 부채 20만원’으로 바뀐다.

Step 2.

이제 정육점이 세탁소에게 맥주집에 20만원 받을게 있으니 가서 받아가라며 부채와 자산을 청산한다.

그리고 세탁소의 자산은 ‘정육점 – 미수금 20만원’에서 ‘맥주집 – 미수금 20만원’으로 바뀐다.

따라서 맥주집의 부채는 ‘정육점 – 부채 20만원’에서 ‘세탁소 – 부채 20만원’으로 바뀐다.

Screen Shot 2015-12-03 at 14.10.22

위의 표는 Step 1Step 2를 보여주고 있다.

자 이제 세탁소와 맥주집이 각각 서로에게 부채와 미수금 20만원씩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서로 퉁치자! 라고 한다.

그러면 민박집, 정육점, 세탁소, 맥주집은 모두 부채가 없어지게 된다. 하지만 미수금이라는 자산도 함께 없어지는 것이다.

결국 정리하자면… 여행객이 오기전 상황에서도 이 시골마을 경제 전체를 본다면 그 어떤 부채도 자산도 없는 상황인 것이다.

.

<여행객의 역할>

이렇게 이 시골마을의 경제주체 4명이 서로의 미수금으로 부채를 청산할 생각을 하지 못한 상황에서 여행객의 역할은 이 시골마을에 현금의 유동성을 준 것밖에 없다.

여행객이 20만원을 민박집에 빌려줌으로서 민박집은 맥주집의 미수금으로 정육점의 부채를 갚는 대신 현금으로 갚았고… 이 현금은 돌고돌아 맥주집으로 흘러들어갔고 맥주집은 결국 또 이 현금을 민박집에게 돌려준 샘이다.

아래 표를 보자. 여기서 “여행자 – 예비금 20만원” 은 여행객이 환불을 요청하기 전, 즉 여행객이 언제 환불을 요청할지 모르니 여행객이 민박집에서 묶는다고 정하기 전 까지 민박집 주인이 준비해 놓는 일종의 부채이다.

Screen Shot 2015-12-03 at 14.25.49

자 아래서 두번째 단계까지가 서로에게 돈을 주고 받은 상태이고

가장 마지막 단계가 여행객이 환불을 요청한 상황이다.

.

결국 여행객은 이 산골마을 경제에 현금을 빌려줌으로서 산골마을 경제 내 유동성을 증가시켰고 산골마을 4경제주체들은 이 현금을 “매개체”로 이용하여 서로에게 빚을 갚았으며 마지막 여관주인에게 환불을 요청함으로서 마을에 유입한 현금을 다시 가져감으로서 유동성을 원위치 시킨 것이다..

.

<결론>

요점은 원래 이 산골마을은 여행객이 오기전에도 부채는 없었다. 네 경제주체가 각기 다른 사람에게 부채가 있음으로서 정보의 불균형이 왔고 서로 부채가 있다고 믿었을 뿐…

.

<교훈>

만약 이 스토리에서 민박집 주인이 정육점에 20만원을 빌렸는데 그 돈을 고기를 사먹는 대신 민박집의 시설을 좋게 만드는데 투자를 했다고 가정하자.

  1. 그렇다면 민박집의 자산이 일단 늘것이다.
  2. 여행객은 민박집에 만족하고 숙박을 했을 것이다.
  3. 그렇다면 경제주체의 모든 빚은 청산되고 + 여행객의 20만원이 산골마을 경제에 들어왔을 것이다.
  4. 그렇다면 소득이 20만원 늘어난 민박집은 20만원의 일부를 정육점에 소비했을 것이고
  5. 정육점 주인은 또 소득이 늘어나게 된다. 그럼 세탁비로 또 소비를 늘렸을 것이고…
  6. 이렇게 경제의 선순환이 반복된다.

즉 일반적인 소비를 위해서 빚을 내는 것은 그다지 도움이 안되며

자신의 자산 가치를 늘려 미래 소득을 늘릴 수 있을때 빚을 내는 것이 현명하며 전체 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교훈이라 할 수 있다.

인터넷에 떠도는 ‘돈은 돌고 돌아야 돈’이라는 교훈은 바로 이 경우 여행자의 돈이 흘러들어 올 수 있고 그 소득증가로 인한 통화승수 (Money Multiplier)가 생겨나야 진정한 의미의 ‘돈은 돌고 돌아야 돈’ 이라는 표현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CFO 커리어의 관한 현직실무자 3인들의 미니강연 후기

시작하기전에:

3분의 패널이 계셨다.

  1. 강희원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부대표, 삼일회계법인 전상무
  2. 권행민
    KT 파워텔 전사장, KTF 전대표이사
  3.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사장

.

CFO가 지향해야 하는 것은?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 자본시장 지향적인 경영을 실현하는 것
  • 기업가치의 증대
  • 재무회계 = 그 기업의 유형 & 무형의 가치를 증대시키는 것
  • Obtaining “Sustainable Growth of Capital
  • 기업내에서 가장 냉철한 제일의 자본주의자
  • 모든 의사결정을 주먹구구식이 아닌 재무의사결정 기준으로
  • 기업 가치중심의 경영 혹은 리스크관리 중심의 경영
  • 자본시장과의 커뮤니케이션 – 회사의 상황들을 다양한 자본시장의 이해관계자들에게 전달하는 것
    Investor Relations, IR – Internal & External
    eg. 경영권 보호의 대한 문제, 지배구조 이슈의 대한 문제 등…
  • 재무실무자로서의 역할의 확장성
    1단계: 돈을 잘 관리하는 캐셔역할
    2단계: Treasurer 역할
    3단계: Financial Risk Manager 역할 (유동성위기 때문에 위험해진 회사들; 웅진, 동양)
  • 재무실무자로서의 중요한 자질
    재무이론적인 무장 & 전세계 금융 정책과 시장의 대한 안목
  • 회계실무자로서의 역할의 확장성
    1단계: Book-keeper
    2단계: Controller
    3단계: 회사의 재무정보를 분석하여 시사점을 찾고 Decision Making에 반영시키는 Information Analyser / Business Advisor
  • 회계실무자로서의 중요한 자질
    IFRS의 대한 방대한 지식 & 윤리
  • 세무실무자의 관점
    Previously:
    무조건 절세
    Post / On-going:
    Tax Risk 문제가 커지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문제가 커지면서 중요시되고 있다.
    (Employment Rate & Tax Payment가 기업의 사회적 영향력을 나타내는 지표로 쓰이기 시작)

.

.

Q. CEO와 경영진은 어떤 재무 & 회계 담당자를 원하나요?

A. 권행민, KT 파워텔 전사장

  • 성실성, 철저함, 윤리의식
  • 재무회계를 맡게되면 답답함이 생긴다 하지만 성실히 일하다보면 회사의 모든 일이 돈으로 환산되어 내 손에 들어온다 –> 회사의 모든 일을 꿰뚫어 볼 수 있다.
  • Hence, 커리어에 도움이 된다.

A.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 필요역량 – Self-Leadership
  • 기획역량
  • 시간관리
  • 커뮤니케이션, 협상
  • CFO는 골방에 박혀서 하는 건 아니다.
  • 전문가로서의 역량, M&A, 구조혁신, 조직관리자로서의 역량
  • Thought Leader로서의 역량 – 앞서서 자본시장에서 요구하는 것을 회사내에 전달하고 나아갈 길을 선도해서 나아가는 것
    Trend와 미래를 읽을 수 있는 센스
  • 현장경험 + 실물경제의 대한 감각

.

Q. 재무&회계 담당자들의 현 주소와 자기발전을 위한 지침은?

A. 권행민, KT파워텔 전사장

  • 재무회계의 영역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 미국이나 자본주의가 발달한 곳들은 CFO가 이사회의 맴버인 경우도 있다 (그만큼 중요)
  • 예산관리 / 기획분야도 CFO의 영역으로 포함 될 수도 있다.
  • 재무 책임자의 역할은 대한민국 내에서도 가면 갈수록 좋아질 것이다.

A. 강희원,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부대표

  • 관리, 운영면 + 어떤 회사의 CFO의 역할은 전략가적이기도 하다.
  • Deloitte의 최근 조사의 의하면
    대한민국 기업들의 25%정도만이 CFO에게 전략적인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40%정도가 관리 운영의 역할을 기대하며
    35%정도가 CFO의 역할의 대해 아무런 정의를 갖추지 못했다.
  • 따라서 아직 CFO의 역할이 많이 개발되어야 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 하지만 현실을 일단 직시해라…

.

Q. 재무&회계의 업무영역은?

A.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 회계는 정보를 다루는 것이고 (기록 분석)
  • 재무는 돈을 다루는 것
    거래와 관련된 돈의 흐름 관리 & 대규모 투자의 타당성을 따지고 & 투자의 했을때 떠맡게 되는 유동성이나 위험을 따지는 것

.

Q. 기업에서 재무나 회계쪽으로 커리어를 쌓으려 할 때 어떤 순서로 업무경력을 쌓아가는 것이 좋은지?

A. 권행민, KT파워텔 전사장

  • 정답인 Career Path는 없다.
  • 오너의 혈통이 아니면 본인 스스로 커리어 패스를 정할 수 없다
  • 최선의 방법:
    내 몸값을 내가 올려서 조직에서 그 사실을 인정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열심히 일하고 공부하고 인간관계 좋다면 (빠르고 확실하게 일을 해준다면)
    윗사람들이 서로 쓰겠다고 한다.
    그리고 일이 더 들어온다. 당시에는 힘들 수도 있지만… 윗사람들이 알아주기 시작한다.
    부서배치 시 윗 사람들이 저 친구 내가 쓰고 싶다고 싸우는 상황이 이루어 진다면 내 몸값이 올랐다는 근거
  • 부서 이동 시 중요한 점:
    나를 쓰겠다는 상사가 나를 얼마만큼 인정해 주느냐?
    그 상사가 회사내에서 장래성이 있는 상사인가?
    등에 Focus를 맞춰서 부서를 이동한다.

A.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 선택을 할 수 있다면 회계를 먼저 해보는 것이 유용하다고 생각함

.

Q. 철강업계나 통신업계와 같이 사향산업에 종사하는 실무담당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 (구조조정의 위기 등)

A. 권행민, KT파워텔 전사장

  • 업종을 빨리 바꿔야 한다.
    옛날의 KT의 상황에서 NHN을 빨리 인수했어야 했다.
    당시 NHN은 하이텔보다도 작았다.
  • 성장하는 산업을 빨리 잡아야 한다. (실무자로서는 할 수 없는 레벨)
  • 실무자로서 살아남으려면 전문역량을 가지고 있다면 오래 버틸 수 있다.
  • 굵고 길게 가려면 시운이 받쳐줘야 한다.
  • 따라서 가늘고 길게 살면서 시운이 오기를 기다려야 한다.
  • 전문적인 역량을 갖추어서 나의 존재감을 만들어야 한다.
  • 그렇기 위해선 남들이 하기 싫은 일들을 맡고 있어야 한다.

.

Q. 해외에서의 투자를 받을때 주의하거나 고려사항이 있는지?

A.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 외국인의 의사결정기준이나 행동패턴 / 문화적인 차이를 고려
  • 대한민국의 상관습상 서로의 대한 입장이나 체면의 대한 고려가 앞서있다. 따라서 냉정하게 따지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 하지만 외국은 아님
  • 모든 이해관계를 법적으로 풀 수 있을때까지에 대한 디테일한 논의와 조항이 필요하다.
  • 법적분쟁까지 전제를 두고 거래를 하는 것이 필요

.

Q. 재무담당자와 다른부서 혹은 사장간의 마찰이 생기는 부분에서 대처방법은? (회사는 성장에 포커스 BUT 재무담당자는 RISK Management에 포커스)

A. 권행민, KT파워텔 전사장

경영진이 재무회계에 소홀할 때, 답답하지만 회사에 재무회계에 관련된 위기에 닥치면 경영진의 눈빛이 달라진다.
‘극복할 수 없는 위기가 온다’는 것을 잘 알아야 하는데 당시 사장의 귀에는 잘 안들릴 것.
시야가 넓은 경영진이라면 재무적인 기초상식을 모든 간부들에게 습득하게하고 원칙에 따라 일처리를 하게 할 것.
규모가 커지면 결국 안정화를 택할 것.
기본적인 속성: 보수적이어야 한다. 만약에 어떤 일이 생기면? 하는 것들을 항상 고려

A.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회계를 위해서 영업이나 사업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영업과 사업을 위해서 회계가 존재한다는 것을 명확하게 이해해야 한다.
기업내에 가장 냉철한 사람은 회계/재무담당자여야 한다.
영업은 그렇지 않다.
그 균형이 잘 맞아야 한다.
만약 분식회계까지 관여되어야 하는 일이라면 절대 허용해서는 안되지만
유동성의 대한 불안감 등의 겨우는
자기자신의 대한 확신과 역량 (이게 선을 넘어가는 건지, 아닌건지를 판단 할 수 있는) 이 중요하다.
만약 그 선을 넘었다면 분명하게 반대를 할 수 있는 것이 재무담당자의 역할

.

Q. 영업부의 경우는 성과만 잘 내면 어느정도 판단이 가능한데, 회계/재무팀의 경우 그 성과판단이 애매하다. 어떻게 하면 좋은 성과를 받을 수 있는지?

A. 강희원,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부대표

  • 회계적인 면: 일선에서 도움이 되는 숫자를 마련해준다면 도움이 될 듯.
  • 영업단이나 각자부처에서 쓰는 직접법식의 현금흐름표를 만들어 주는 것 등
  • 회사의 업무 사이클이나 리듬에 맞게 빠른 회계부서의 사이클을 만들어 준다면 도움이 될 것
  • 참의적이고 회사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회계정보를 마련해주는 담당자

A.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 Balanced Scorecard, BSC의 네가지 관점으로 시작; 재무 관점, 고객 관점, 프로세스 관점, 학습과 성장관점
  • 재무관점: 회사의 신용도를 얼만큼 높은 수준으로 유지했는지 & 유동성
  • 고객관점: 재무회계ㅣㅁ의 고객이 누군지 정확하게 정의가 되어야 한다. 내부고객 & 외부고객
  • 프로세스: 회계 재무와 관련된 프로세스에서는 회사의 수준에 따라 차이가 많이 난다.
  • 학습과 성장관점: 단순히 얼만큼의 시간의 강의를 이수했는지가 아닌 퍼포먼스 아웃풋대비 성과 측정방식이 바람직하다.

A. 권행민, KT파워텔 전사장

  • 영업부서에 비하면 재무회계부서의 계량적인 판단은 쉽지가 않다.
  • 윗사람들이 판단할 때 정성적인 상황에서는 “저 친구한테 일을 맡기면 빨리 제대로 해낸다” 라는 소리를 들어야 한다.
  • 당사자는 빨리 제대로 해주면 다른 일을 또 맞긴다. – 일에 치이게 되지만 윗사람을 알아주게 된다.
  • 길게 봤을 땐 나의 발전에 도움이 된다.
  • 나보다 열심히 하지 않았는데 평가를 더 좋게 받는 사람이 있다해도 상관하지 않는게 좋다.

.

Q. AICPA 자격증의 실효성

A. 황성식, 삼천리 경영전략본부 본부장

한다면 KICPA가 국내에선 더 좋을 것 같고 AICPA를 한다해도 나쁘진 않다.
일을 할때 큰 차이는 없다.
중요한건 실무과정속에서 배운것들을 상사들이 좋아하도록 잘 녹여내는 것.

 

 

대한민국 기업 가계 정부 비율 부채추이

대한민국 부채추이 표 대한민국 부채추이 그래프

.

예전 자료에서 정부부채비율을 추가해봄…

.

eXport (수출) 와 iMport (수입)을 제외한 닫힌상태의 경제 (Closed Economy)로 볼때

가계 기업 정부의 재정은 한 나라의 경제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이다.

즉, 1997년 아시아 경제위기 (Asian Financial Crisis)를 기점으로 기업의 부채가 가계와 정부로 전이되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퇴직금 및 평균임금 산정공식

 

1. 퇴직급여보장법 제 8조 제 1항의 의거, 사용자는 계속근로년수 1년에 대하여 30일분 이상의 평균임금을 퇴직금으로서 퇴직하는 근로자에게 지급할 수 있는 제도를 설정하여야 하며, 계속글로년수는 근로계약을 체결하여 고용된 날부터 퇴직 할 때 까지의 기간을 말합니다.

2. 퇴직금 산정의 기준이 되는 평균임금은 같은 법 제 19조의 규정에 의거 이를 산정하여야 할 사유가 발생한 날 이전 3개월간에 그 근로자에 대하여 지급된 임금총액을 그 기간의 총일수로 나눈 금액을 말하며, 이러한 방법으로 산출된 평균임금액이 당해 근로자의 통상임금보다 저액을 경우에는 그 통상임금액을 평균임금으로 하여야 합니다.

– 여기서 “임금총액”은 그 3개월 동안의 근로의 대가로 지급되었거나 또는 지급사유가 발생되어 지급받아야 될 세액 공제전의 임금을 말합니다.

– “총일수”는 평균임금 산정사유발생일 이전 3월을 역으로 소급하여 계산한 기간의 일수를 말하는 것으로 월의 대소에 따라 89~92일이 됩니다.

3. 평균임금 및 퇴직금 산정방식은 다음과 같습니다.

* 평균임금
= [산정사유발생일이전 3월간의 임금총액] / [위 3개월간의 역일수(총 날짜수)]

* 퇴직금
= 평균임금 x 30일분 x [( )년 + ( )일/365]

 

출처: 대한민국 고용노동부 FAQ